디지털청주문화대전 > 청주의 마을 이야기 > 문암동 그림바위

  • 문암동 그림바위 - 개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행정명은 청주시 흥덕구 강서2동 10통이고, 법정명은 문암동 그림바위이다. 문암동은 본래 청주군(淸州郡) 서강내일상면(西江內一上面) 지역으로 그림바위가 있으므로 화암(畵岩) 또는 문암(文岩)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서주내면(西州內面)의 문암리(文岩里)를 병합하여 문암리(文岩里)라 해서 강서면에 편입된 후, 1983년 2월에 대통령령에 의하여 청주시에 편입되었...

  • 문암동 그림바위 - 자연환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문암동은 시의 북서쪽에 위치하고 있다. 동쪽은 송절동, 서쪽은 원평동, 남쪽은 화계동, 북쪽은 정상동과 인접해 있다. 마을의 대부분이 평지이나 서쪽 일부지역이 구릉지를 형성하여 이곳에 그림바위마을이 있고, 마을 앞에는 안산마을이 있다. 마을 뒤에는 충북선이 주행하고 동쪽은 무심천(無心川) 제방도로가 있다. 마을 뒤편으로 약 이십만 평 정도 들이 펼쳐져 있다. 들판 중 일부는 쓰레...

  • 문암동 그림바위 - 생활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그림바위마을의 생활상은 농촌 마을과 유사하다. 주민들이 농사를 지어 생계를 유지하기 때문에 사시사철에 따라 생활모습이 바뀐다. 조선시대부터 농촌의 형태를 유지하고 있어 마을 주민들은 협동과 단결이 잘 된다. 농사의 방법이 수작에서 기계로 바뀐 이후에도 혼자서 경작할 수 없기 때문에 주민 간에 협력이 필요해 단결이 잘 되고 있다. 예전처럼 동네 전체가 품앗이로 경작하진 않지만 주민...

  • 문암동 그림바위 - 교육·문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마을의 위치가 북서쪽에 치우쳐 있어 교육 환경이 좋은 편이 아니다. 마을 주민들은 초등학교는 내곡동에 있는 내곡초등학교와 인근 시내에서 그 중 가까운 주성초등학교를 다녔고, 그 전에는 강서초등학교를 다녔다. 이 때는 교통편이 불편하여 모두 걸어서 등교했는데, 거리가 멀어 마을 아이들이 모여서 줄을 맞춰 등교하곤 했다. 중학교는 가장 가까운 주성중학교를 다닌다. 그러나 현재도 아이들...

  • 문암동 그림바위 - 통과의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그림바위마을은 아직도 동네에서 초상을 치르고 있다. 2004년 현재 그 수가 줄어드는 추세이고 일손이 모자라 상포사에 맡기기도 하지만 시내에서 보기 드물게 합심하여 초상을 치르고 있다. 2000년 이전까지는 거의 모든 초상이 이 동네에서 이루어졌지만 현재는 병원영안실이나 장례식장을 사용하는 경우가 70%가 넘는다. 동네에 초상이 나면 동계와 연반계 회원들이 합심하여 부고장 준비와...

  • 문암동 그림바위 - 세시풍속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 개·소 장가들이기 이날 동쪽으로 뻗은 복숭아나무를 꺾어서 개나 소의 목에 묶어 주는 것을 장가들인다고 한다. 동쪽으로 뻗은 복숭아나무로 가축의 목에 묶어주면 귀신을 없애고 가축이 새끼를 잘 낳는다고 믿었다. ◦ 과일나무 결혼시키기 우물가의 돌이나 샘 옆의 돌맹이를 감나무 가지에 올려놓으면 감나무에 감이 많이 열린다고 하여 돌을 올려놓았다. 이것을 “감나무 시집보내기”라고 하였다...

  • 문암동 그림바위 -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옛날에 그름바위라고 했어요. 옛날에 보믄 그전에는 물이 좋고, 별주부 자라 그걸 잡으려고 말야 그름바위, 오면은 바위가 있잖소, 갈래졌지 그전에는 한 여러믄이 앉아서는 농사짓는 밥을 식사를 하고는 했거든. 그런데 제방으로 돌을 가져다 쌓는 바람에 죄다 없어졌어. 그전에 전설이라는 게 옛날에 거기서 바위가 있어서 그름바위여. (선비가 많아서는 무슨 이야기에요) 그건 내가 이야기 할게...

  • 문암동 그림바위 - 민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딸을 장성하게 키워놨는데, 딸 줄 사람이 있어야지. 사우 삼을 사람이 없어서. 그래 옛날에는 광고에 붙이는 걸 방이라 했어요. 그래 도(道)로 군(郡)으로 면(面)으로 얘기 잘하는 사람 사우 삼는다고 그러니까, 젊은 혈기 있는 사람들은 가서 혼인 할라고 다 한번 가는 거야. 그래 거기 찾아갔는데, 충청도 사람도 가고, 전라도 사람도 가고, 경상도 사람도 가고, 인제 가믄 그 근처에...

  • 문암동 그림바위 - 민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서방산 유람-할제 삼-신산이 어디메뇨 일본에 이방잔가- 사-명주 이 아니냐 죽장을 짚고 단표자로- 봉래산을 구경갈 제 경포 동정호는 명-월-을- 구경하고 단발령은 얼른 넘어 봉래산 고은 경치 지-척-에 던져두고 못본지가 몇해인-가 다행히 오날이야 이곳을 당도-하니- 이일이 새로워라 어화 세상 벗님네야 상-전벽해를 웃지마소 업진타락 희였을까 서산에 걸린 저 해는 양우새-로 잡어매고...

  • 문암동 그림바위 - 산업·교통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마을의 주산업은 논농사이다. 주변 농지는 20만 평이 되는데 주로 인근 까치내에서 농사를 짓는다. 마을 거주 83호 중 20호 정도가 현재 농사를 짓고, 나머지 주민은 시내 등지에서 직장생활을 하거나, 노령화 되어 자식들에게 의탁하고 있는 실정이다. 벼농사 중 메벼 농사를 주로 하고 수확한 벼는 농협과 정부에 수매하고 나머지는 개인별로 수입을 내고 있다. 밭농사는 자급할 양만 경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