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청주문화대전 > 청주의 마을 이야기 > 대성동 향교말

  • 대성동 향교말 - 개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행정명으로 청주시 상당구 탑·대성동 18통이고, 법정명은 대성동 향교말이다. 본래 청주군 동주내면(東州內面)의 지역으로서 청주향교가 이곳에 있어 향교골 또는 교동이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용담리, 명암리 일부와 북주내면(北州內面)의 교서리 일부를 병합하여 교동이라 해서 서주면(西州面)에 편입되었다가 1920년 청주읍에 편입되어 대성정이라 하였는데, 1947년 일...

  • 대성동 향교말 - 자연환경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대성동은 시의 중앙에 위치한다. 대성동은 우암산(牛岩山)[338m]의 지맥인 당산(唐山)을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어 대부분이 산지이다. 향교 앞에서 용담동으로 넘어 가는 고개에 서낭당이 있었기 때문에 ‘당고개’라 하고 이 고개 밑에 있는 마을도 당고개라 한다. 도지사관사 뒤 언덕 위에는 청주의 문묘로서 대성전 명륜당 등의 향교가 있고, 향교 맞은 편 고개를 ‘잿말고개’라 하고 이...

  • 대성동 향교말 - 문화유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 향교 향교는 오늘날의 국립 고등 교육기관에 해당하는 곳으로 향학(鄕學), 학관(學官), 재관(齋官) 또는 교관(敎官)으로도 불리었다. 향(鄕)은 수도를 제외한 행정구역을 일반적으로 지칭하는 말이며, 교(校)는 학교를 의미하는 것으로 향교는 지방의 학교라고 정의할 수 있다. 성균관과 더불어 우리나라 전통 시대의 교육 중추를 맡아 수많은 인재를 양성하고 배출한 곳이 바로 향교이...

  • 대성동 향교말 - 민간신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향교말(상저골, 향교골, 생지골)은 산간 마을이기 때문에 산신을 위하는 의식이 남달랐다고 한다. 현재도 당산(唐山)이라 불리는 산이 남아 있는데 그곳에서 여러 주민들이 호랑이를 본 경험담을 구연해 주었다. 향교말 산신은 영험하기로 소문이 나서 인근 주민들이 찾아와 개인고사를 지내기도 했다. 향교말 산신제는 현재 당산(唐山)이라 불리던 산의 중턱에서 지냈다. 제일과 제관은 생기복덕...

  • 대성동 향교말 - 전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타루박샘이라고, 줄이 열두 발 짜리유, 요 밑에 덮어놨어. 바우가 요렇게 패인 데가 있어. 그래 두레박을 담궈 맞게, 옛날에는 양짝에다 나무쪼가리 대고, 우리 영감이 그렇게 잘 만들었어. 여기 처음 왔을 때 집이 3채 있었는데, 내가 영감을 기다리면 늑대가, 개같이 생겼어. 세파트처럼 생겼는데. 그러고 물이 안 나오니까 밤새도록 짜는데 몰랐는데 아침에 보니께 아침에 눈이 쌓였는데...